올댓제주


휴가를 맞아 대전이모댁에 가기로 휴가계획을 세웠습니다. 
근 10년만에 가는길이라 설레기도 하고~
혼자만을 위한 여행이기도해서 이것 저것 좋은것으로 나에게 과감한 투자를 해보기로 했습니다.

서울에서 출발하여 새마을호, 무궁화호 열차만 1번씩 타봤던 터라..
KTX를 타보기로 맘먹었고, 이왕이면 좋은좌석 타고 가자고 일반석 놔두고 특실로 열차표를 끊었답니다.
서울 - 대전간 특실은 3만원이더군요~
(제주에서 서울 가는 비행기표가 4만원 조금 안되었었는데..^^; 정말 과감한 투자를 한거라고 해도...)

쨋든~ 1시간만에 초고속으로 간다니 좋았습니다.

음..근데 제가 기차를 자주 탈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 플랫폼을 찾아 가는 길까지 정말 많이 헤멧답니다.
기차 티켓에는 왜 몇 번 플랫폼에서 타세요~라는 글씨가 없을까요... 비행기 티켓은 써져 있는데.. ㅜㅜ
부산행? 난 대전가는데... 대전이라고 써진 기차는 없는거야...
이건 또 뭐지..아...지리공부, 사회공부...잘해둘걸~ 하는 생각에..ㅜㅜ
(부산으로 가는 중간에 대전이 있다는건 알았지만..순간적으로 많이 당황했답니다 ㅎㅎ)

모르면 물어보면서 하면 되는것이고.. 살짝 용기내어 유니폼을 입고 계신(누군지도 뭐하시는 분인지도 모르겠네요~) 분에게 여쭤봤더니 친절하게 설명해 주시더라구요~
2호차칸... 1 다음에 2...어휴~ 멀리도 가서 타야 하네~

어찌어찌 내 자리에 들어가서 앉았는데...
오마나~ 비행기 1등석 만큼 넓네~ 정말 넓네~ 아...너무 넓구나~ ㅎㅎㅎ
편하게 타려고 넓은 특실을 택했는데... 너무 넓었던 탓일까...
조금은 지저분하고, 내가 앉은 의자의 발받침대는 고장이 나있고..ㅜㅜ
1시간동안 가는 것이지만..다리는 퉁퉁 부었는데..
편하게 가려고 좋은 곳으로 택했건만..으헉


그래도 넓은건 좋네요~ 꼭 우등버스 내부 같기도 하네요~

플랫폼도 한 번 찰칵! (음...손떨림은 어쩔 수 없는거죠~^^;)

대전으로 가는 길~ 아파트 건설현장을 찍을게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너무 빨리 지나쳐
제가 원하는 풍경의 절반만 찍히게 되었네요.

1시간을 달려 드디어 대전에 도착했습니다.

이건 뭔가요~ ㅡㅡ;
특실물품 이용안내
'특실이용 고객을 위한 셀프서비스 물과 자판기를 어디에 뒀다~'라는 내용인데요...
저는 이것을 왜 내리기 직전에 봤을까요. ㅜㅜ

어쩐지 특실로 들어오는 비즈니스맨들의 손에는 동일한 과자와 이어폰, 물이 양손 가득 들려 있더라구요.
아..왜 나는 이걸 몰랐지..
이런게 있는 줄 알았다면 간식을 사고 타지 않았을 터인데.. ㅜㅜ

쨋든~ 대전에 안전하고 빠르게 도착해서 다행입니다.

특실이라 편하게만 생각했는데.. 이용방법이나 이런것들에 대한 안내가 좀 많이 부족하더군요~
출발전에 안내멘트나 승무원언니가 소개를 해줬더라면 좋았지 않았나 싶어요.
또한, 기차표를 손에 쥐고 탔었는데...끝내 기차표를 검사(?)하러 오시지 않더라구요.

오잉? 원래 기차표는 확인하지 않는건가? 뭐지..내가 잠을 잔것도 아닌데...
승무원 언니가 왔다갔다 하시긴 했으나 딱히 검사를 하지 않아 1시간 내내 맘 졸였다구요.

초고속으로 빠르고 좋은 KTX에서 한가지 아쉬운점은~ 내부가 그렇게 깨끗하지 못하다는거.
구석구석 먼지를 좀 더 잘 닦아 주셨더라면..편안한 여행(괜히 찜찜해서 의자에 머리도 제대로 붙이지 못했답니다)이 됐을터인데...

조큼 아쉬웠어요~

Comment +0